애완견 키우는 분들, 정말 타인 좀 배려 해 주시기 바랍니다.

SNS이슈

애완견 키우는 분들, 정말 타인 좀 배려 해 주시기 바랍니다.

꾸뜨 0 1094

rG0ig0J.jpg

 

(카스에서 퍼온 글)

*제사랑하는조카이야기입니다

정말 너무 억울하고 분하여 이글을 올립니다. 부디 읽어봐 주세요!


저는 2012년 10월 30일 화요일 오후 2:30분경 너무나도 황당하고, 기막힌 일을 당하였습니다. 저의 귀엽고 사랑스러운 다섯 살 난 딸아이가 유치원을 끝내고, 외할머니와 손을 잡고 집에 돌아오는 길에 대문 앞에서 갑자기 나타난 개에게 왼쪽 얼굴을 물려 이빨자국 5곳, 70여 바늘을 꿰매는 중상을 입었습니다.


그런데 민사 소송(사건번호 2013 가단 1375) 조정 단계에서 충주지원 최모 판사가 저희가 조정에 응하지 않자. 판사 왈 “애도 잘 못이 있네! 왜? 개한테 물려?” 하며 다섯 살 난 여자아이에게 책임을 돌렸습니다.

유치원 끝나고 외할머니 손을 잡고 돌아오는 길에 집 앞에서 풀려진 개가 나타나 느닷없이 아이의 얼굴과 엉덩이들을 물었는데...

오줌과 똥을 쌌을 만큼 놀란 다섯 살 난 여자아이에게 잘못이 있다고 하니!

그럼 대한민국에 사는 모든 아이들은 길에 다니면 안되는 건가요?

유치원도 다니지 말아야 하는 건가요? 판사 자신의 딸이 개에게 얼굴을 물려도 과연 그런 말을 할 수 있을까요???

힘없고 빽 없는 사람들은 이렇게 당하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힘없는 국민이 법의 정의를 바라보고 법원에 도움을 청하였더니 조정에 응하지 않자.

돌아온 대답은 개에 물린 다섯 살 여자이이에게 책임을 묻는 판사의 막말이었습니다. 앞으로 어찌해야 하나 막막하네요. 혹시 이글을 읽고 관련 판례 등 도움주실 수 있으신 분은 회신 부탁드립니다.

 

------

 

본인이 키우는 강아지가 소중하다 해도 사람 보다 중할 수는 없습니다.

반려견 키우는 분들 자신이 좋아한다고 남들도 좋아할 거라는 생각은 버리시기 바랍니다.

0 Comments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Stat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