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광장

청와대 국민청원 조작 가능한 엉터리 시스템 운영 

더민주당 드투킹 댓글 조작사건의 여파가 청와대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국민과의 소통을 위해 운영 중인 국민청원 역시 쉽게 조작이 가능하다는 네티즌의 제보가 사실로 확인됨에 따라 그동안 운영해 온 국민청원의 신뢰성에 타격이 예상된다.

 

 

aS0Wz6I.png


국민청원은 하나의 청원 주제에 20만 명이상의 국민이 동의를 할 경우 청와대 관계자 또는 정부 관계자가 해당 청원에 대하여 답변을 해주는 대국민서비스이다.

현재까지 장자연사건 재수사, 일베 사이트 폐쇄 등 총 21건의 국민적 관심사에 대한 청원답변이 이루어졌고 9건의 청원이 20만 명이상의 동의를 얻어 답변 대기 중인 상태이다.

 

이처럼 국민청원은 정부와 국민 사이의 신뢰를 바탕으로 소통을 담당하는 가교역할을 하고 있는 중요한 시스템인데 네티즌 제보에 따르면 청와대 국민청원의 경우 1인 1동의 기준이 아니여서 누구나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청원동의를 조작할 수 있다고 한다.

 

nB69Fa1.png

 

우리들이 그동안 생각했던 것과 달리 아주 간단한 방법으로 청원을 마음대로 조작할 수 있는 허점이 있었던 것이다.

실제 네티즌 제보처럼 하나의 SNS아이디로 무한 동의는 현재 수정된 상태이나 여전히 웹브라우저 캐시를 삭제하면 1대의 PC에서 여러 개의 SNS아이디를 통해서 여러 차례 청원 동의가 가능한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

 

Nbo23EE.png

 

 

최근 더민주당의 당원이 댓글조작에 연루되면서 국민적 지탄을 받고 있는 상황에 청와대가 운영하고 있는 국민청원은 네이버 댓글조작 보다 더 쉽게 조작이 가능하다는 점이 확인되면서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그동안 청와대 조직이 얼마나 안일하게 운영되고 있었는지 국민청원 문제를 통해 확실하게 알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