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광장

국립과천과학관 ‘곤충생태관’ 새롭게 단장, 재개관

뉴스팀 0 310 0 0

국립과천과학관(관장 배재웅) 곤충생태관이 리모델링을 마치고 36일부터 다시 문을 연다. 13일부터는 재개관을 기념하는 “곤충아트특별전”도열린다

ㅇ매년 30만 명이 방문할 만큼 인기가 많았던 곤충생태관은 이번에 곤충전시물을 보강하고 내부공간도 복층 구조로 바꿔 면적이 653에서833㎡로 늘어났다관람료는 무료다

“살아있는 곤충 관찰체험가능”

곤충관에서는 살아있는 제비나비배추흰나비는물론 귀뚜라미장수풍뎅이를 계절에 상관없이 볼 수 있다전갈타란듈라거미왕지네 등 희귀곤충을 관찰하는 절지동물 아파트도 꾸며졌다.절지동물이란 등뼈가 없는 무척추동물 중에서 몸이 딱딱한 외골격으로 싸여 있는 동물을 말한다

개미가 땅 속에서 군집 생활을 하는 것도 볼 수 있다다양한 곤충의 신체구조와 특징을현미경으로 관찰해보고 만져보는 체험도 가능하다.

벌집 내부를 들여다보며 꿀벌의 생활과 이동 모습을 관찰할 수 있다. 꿀벌을 기르는 도시양봉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직접 벌집의 꿀을 채취도 해볼 수 있다

곤충은 이제 관찰 대상에서 생태학습문화생활의일부로 각광받고 있다도심 빌딩 옥상에서 벌을 키우는 일은 선진국에서 오래전부터 시작되었다우리나라도 최근 전국적으로 도심 양봉에 관한 관심이 계속 커지는 추세다

귀뚜라미갈색 거저리 애벌레 등 식용 곤충도 체험할 수 있다우리나라에는 7종의식용곤충이 있다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 2013년에 곤충식용을 장려하면서 곤충의 영양학적 가치가 주목받고 있다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하고 왕성한 번식력과 친환경적으로 사육할 수 있어 미래의 식량으로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이다. 

 

“곤충의 아름다움을주제로 특별전 열려”(3.13~4.29)

‘곤충의 미()’를 주제로 4월말까지 특별전을 개최한다어린이 체험 프로그램으로 나비코끼리 만들기자연공예품 만들기 등도 열린다토요일에는 곤충학자곤충사육사의 곤충강연이 펼쳐진다

나비 날개로 만든 예술작품국내최대의말벌집몸 전체가 영롱한 빛을 내는 비단벌레 표본 등 세계 희귀곤충 표본 500여종 2,000여점과 호랑나비,암끝검은표범나비가 부화하는 과정도 지켜볼 수 있다

국립과천과학관 배재웅 관장은 ‘최근 자연사관첨단기술관에 이어 곤충생태관을리모델링해 재개관하게 되었다“면서 ”야외에 있는 생태공원도 새롭게 조성해 생태체험을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ㅇ과천과학관은 2월부터 전시관에서 다양한 교육·체험 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스토리텔링 방식을 도입해 올 11월까지 전통과학관을,내년에는 기초과학관을 리모델링해 나가고 있다.

0 Comments